より楽しく韓国語を勉強しませんか?

はじめまして
現在、東京の中野区在住の26歳韓国人男性です。
日本語能力試験1級を取得しており、韓国では日本語・韓国語の家庭教師をやっていました。
ソウル出身ですので韓国語の標準語での正確なイントネーションでの授業が可能です。
辞書には載ってない言葉や使い方、インターネットで使われてる言葉、
最近の若い子が使ってる言葉など、あなたの知りたい韓国語を教えます。
もちろん、きれいな日常会話や間違えやすい韓国語などじっくりあなたのペースに合わせて教えます。

期間は短期、長期でもかまいません。
授業の回数と、時間は相談して決定させていただきます。
午前中のみ・夜のみでもご相談ください。
週1回から1時間のみでも可能です。お気軽にお問い合わせください。

場所は中野区か新宿区のカフェを予定しています。
希望する場所があればご指定ください。
(カフェでのレッスンの場合個人のカフェ代金は別となりますので予めご了承ください)
自宅への家庭教師も承っております。

個人・グループレッスン
料金 1時間 1人 2000円~
初回レッスン時にテキスト代をご用意ください。
個人のレベルに合わせてテキストも代わります。(テキスト代 約2000円程度)

連絡先・問合せ先

携帯
080-3605-3771
p092s@softbank.ne.jp

パソコン
egoistps@yahoo.co.jp

お気軽にご連絡ください。 

上記広告は1ヶ月以上更新のないブログに表示されています。新しい記事を書くことで広告を消せます。

Sponsored Link

Home>ソン シギョン(category)  TotalPages3 next

スポンサーサイト

上記の広告は1ヶ月以上更新のないブログに表示されています。
新しい記事を書く事で広告が消せます。

Sat2009.06.06

ソン シギョン - 君は感動だった


넌 감동이었어 (君は感動だった)

mi ryeon ha ge a mu do mo reur geos gat a
미 련 하 게 아 무 도 모 를 것 같 아
愚かにも誰にも分からないだろうと

tae yeon han cheog ji nae wass eo neo tteo na beo rin dwi
태 연 한 척 지 내 왔 어 너 떠 나 버 린 뒤
平気なふりをしてきたんだ君が去ってしまった後

da ar at dae eo seol peun na ui nun bic eur
다 알 았 대 어 설 픈 나 의 눈 빛 을
みんな知っていたんだね生気のない僕の目を見て

haeng bok haet deon ji nan nar ui na wa neo mu dal la seo
행 복 했 던 지 난 날 의 나 와 너 무 달 라 서
幸せだった日々の僕とはあまりにも違ってたから

i byeol haess eum eur neu kkir su bakk e
이 별 했 음 을 느 낄 수 밖 에
別れたって感じてたんだね

neo wa na jeong mar geu ttae neun joh ass eot na bwa
너 와 나 정 말 그 때 는 좋 았 었 나 봐
君と僕は本当にあの時は楽しかったみたいだ

na hwa nael jul do mol la nae nae jeul geo wot dae
나 화 낼 줄 도 몰 라 내 내 즐 거 웠 대
僕は怒ることも知らないでいつも楽しんできたって

geu rae geu raess eot ji neor sa rang ha gi e
그 래 그 랬 었 지 널 사 랑 하 기 에
そうだったね君を愛してるから

se sang eun na e ge keo da ran gam dong i eoss eo
세 상 은 나 에 게 커 다 란 감 동 이 었 어
この世は僕にとっては大きな感動だったんだ

geu sun gan eur ilh neun da myeon nae ga sar a on
그 순 간 을 잃 는 다 면 내 가 살 아 온
あの瞬間を忘れたら僕が生きてきた

jjalb eun se wor eun neo mu na bo jar geos eops eo
짧 은 세 월 은 너 무 나 보 잘 것 없 어
短い歳月はあまりにもつまらなくなるよ

doe dol lyeo bo ryeo hae neo reur chaj eu ryeo hae
되 돌 려 보 려 해 너 를 찾 으 려 해
戻ろうと思うよ君を取り戻そうと思うよ

neo eops i sar a do meol jjeong hi sum eun swi get ji man
너 없 이 살 아 도 멀 쩡 히 숨 은 쉬 겠 지 만
君なしでもちゃんと息はできるだろうけど
 
hu hoe wa geu ri um man eu ro neun gyeon dir su eops eo
후 회 와 그 리 움 만 으 로 는 견 딜 수 없 어
後悔と恋しさだけじゃ耐えられないよ

ha ru do ja sin i eops eo
하 루 도 자 신 이 없 어
1日だって自信がないよ

cho ra haet de eo seol peun na ui nun bic eun
초 라 했 데 어 설 픈 나 의 눈 빛 은
生き生きしてなかったって僕の生気のない目は

haeng bok haet deon ji nan nar ui na wa neo mu dal la seo
행 복 했 던 지 난 날 의 나 와 너 무 달 라 서
幸せだった日々の 僕とはあまりにも違ってたから

i byeol haess eum eur neu kkir su bakk e
이 별 했 음 을 느 낄 수 밖 에
別れたって感じてたんだね

neo wa na he eo jil jur eun a mu do mol lat dae
너 와 나 헤 어 질 줄 은 아 무 도 몰 랐 대
君と僕が別れるなんて誰も思わなかったって

ha ru ga neo mu jjalp deon u ri ui nal deur i
하 루 가 너 무 짧 던 우 리 의 날 들 이
1日がとても短かった僕らの日々が

geu rae geu raess eot ji neor sa rang ha gi e
그 래 그 랬 었 지 널 사 랑 하 기 에
そうだったね君を愛してるから

se sang eun na e ge keo da ran gam dong i eoss eo
세 상 은 나 에 게 커 다 란 감 동 이 었 어
この世は僕にとっては大きな感動だったんだ

geu sun gan eur ilh neun da myeon nae ga sar a on
그 순 간 을 잃 는 다 면 내 가 살 아 온
あの瞬間を忘れたら僕が生きてきた

jjalb eun se wor eun neo mu na bo jar geos eops eo
짧 은 세 월 은 너 무 나 보 잘 것 없 어
短い歳月はあまりにもつまらなくなるよ

doe dol lyeo bo ryeo hae neo reur chaj eu ryeo hae
되 돌 려 보 려 해 ... 너 를 찾 으 려 해 ...
戻ろうと思うよ... 君を取り戻そうと思うよ...

neo eops i sar a do meol jjeong hi sum eun swi get ji man
너 없 이 살 아 도 멀 쩡 히 숨 은 쉬 겠 지 만
君なしでもちゃんと息はできるだろうけど 

hu hoe wa geu ri um man eu ro neun gyeon dir su eops eo
후 회 와 그 리 움 만 으 로 는 견 딜 수 없 어
後悔と恋しさだけじゃ耐えられないよ

ha ru do ja sin i eops eo do jeo hi
하 루 도 자 신 이 없 어 도 저 히
一日だって自信がないよ到底




スポンサーサイト

Thu2009.06.04

ソン シギョン - さよなら僕の愛


안녕 나의사 랑 (さよなら僕の愛)

yeo reum naem sae beol sseo i geo ri e nar bi ut deus si gan eun heu reu ne
여 름 냄 새 벌 써 이 거 리 에 날 비 웃 듯 시 간 은 흐 르 네
夏の匂いがもうこの街に僕をあざ笑うかのように時間は流れるんだね

nun bu sin haet sar eol gur eur ga ri myeon ppal gah ge son kkeut eun mul deur eo ga
눈 부 신 햇 살 얼 굴 을 가 리 면 빨 갛 게 손 끝 은 물 들 어 가
眩しい太陽が顔を遮ると赤く手の先は染まっていく

mol lae dong geu ra mi geu ryeo nwat deon dal lyeog wi sut ja eo neu deos nae il
몰 래 동 그 라 미 그 려 놨 던 달 력 위 숫 자 어 느 덧 내 일
密かに丸をつけておいたカレンダーの数字いつのまにか明日

je ir mam e deu neun os pyeol chyeo noh go seo neon eo tteon pyo jeong il kka na saeng gak hae
제 일 맘 에 드 는 옷 펼 쳐 놓 고 서 넌 어 떤 표 정 일 까 나 생 각 해
一番気に入ってる服を広げて君はどんな表情なんだろうと思うんだ

hae malg eun a i gat eun geu dae ui nun dong ja geu mi so ga
해 맑 은 아 이 같 은 그 대 의 눈 동 자 그 미 소 가
色白で子供みたいな君の瞳その微笑みが

ja kku balp hyeo seo nun e seon hae han sum man us eum man
자 꾸 밟 혀 서 눈 에 선 해 한 숨 만 웃 음 만
何度も踏まれて目に浮かびため息ばかり笑うばかり

geu dae him gyeo un ha ru ui kkeut i jen nu ga ji kil kka nu ga wi ro hal kka
그 대 힘 겨 운 하 루 의 끝 이 젠 누 가 지 킬 까 ... 누 가 위 로 할 까
君の辛かった一日の終わりこれからは誰が守るのか 誰が慰めるのか

nae teog kkeut kka ji sum i cha ol la nae meo ri wi ro ba ram i bur eo on da
내 턱 끝 까 지 숨 이 차 올 라 내 머 리 위 로 바 람 이 불 어 온 다  
息があがってくる僕の頭の上へ風が吹いてくるんだ

on him eur da hae na neun dal lyeo gan da i ge ma ji mag seon mur i doel ji do mol la
온 힘 을 다 해 나 는 달 려 간 다 ... 이 게 마 지 막 선 물 이 될 지 도 몰 라
全力を尽くして僕は駆けつけるよ これが最後の贈り物のなるかもしれない

nun mur i heul leo a ni nae eol gur ga deuk hi heu reu neun ttam bang ur
눈 물 이 흘 러 아 니 내 얼 굴 가 득 히 흐 르 는 땀 방 울
涙が流れる いや 僕の顔いっぱいに流れる汗を

neur geu raet deus i a mu reoh ji anh ge us eu myeo an nyeong na ui sa rang geu dae mi an hae
늘 그 랬 듯 이 아 무 렇 지 않 게 웃 으 며 안 녕 ... 나 의 사 랑 ... 그 대 미 안 해
いつもそうしていたように何でもないように笑いながらバイバイ 僕の愛 君ごめんね
 
ha ru e do myeoc beon ssig na nwot deon jal jass eo bo go sip da neun in sa
하 루 에 도 몇 번 씩 나 눴 던 잘 잤 어 ... 보 고 싶 다 는 인 사
一日に何度も交わした「よく眠れた?」「会いたいよ」という挨拶

geu ri ur ttae myeon kkeo nae bor su it ge ha na ha na nae ma eum e dam gon hae
그 리 울 때 면 꺼 내 볼 수 있 게 하 나 하 나 내 마 음 에 담 곤 해
恋しくなるときは取り出してみれるように一つ一つ僕の胸に入れたりするんだ

hae malg eun a i gat eun geu dae ui nun dong ja geu mi so ga
해 맑 은 아 이 같 은 그 대 의 눈 동 자 그 미 소 가
色白で子供みたいな君の瞳その微笑みが

ja kku balp hyeo seo nun e seon hae han sum man us eum man
자 꾸 밟 혀 서 눈 에 선 해 한 숨 만 웃 음 만
何度も踏まれて目に浮かびため息ばかり笑うばかり

geu dae him gyeo un ha ru ui kkeut i jen nu ga ji kil kka nu ga wi ro hal kka
그 대 힘 겨 운 하 루 의 끝 이 젠 누 가 지 킬 까 ... 누 가 위 로 할 까
君の辛かった一日の終わりこれからは誰が守るのか 誰が慰めるのか

nae teog kkeut kka ji sum i cha ol la nae meo ri wi ro ba ram i bur eo on da
내 턱 끝 까 지 숨 이 차 올 라 내 머 리 위 로 바 람 이 불 어 온 다  
息があがってくる僕の頭の上へ風が吹いてくるんだ

on him eur da hae na neun dal lyeo gan da i ge ma ji mag seon mur i doel ji do mol la
온 힘 을 다 해 나 는 달 려 간 다 ...  이 게 마 지 막 선 물 이 될 지 도 몰 라
全力を尽くして僕は駆けつけるよ これが最後の贈り物のなるかもしれない

eo tteoh ge eo tteoh ge geu dae eopt neun nae ir a chim eun (nan geob i na yo)
어 떻 게 어 떻 게 그 대 없 는 내 일 아 침 은 ( 난 겁 이 나 요 )
どうしたら どうしたら 君がいない明日の朝は(僕は怖いよ)

su manh eun bam deur gyeon dir su iss eul kka (us eu myeo an nyeong)
수 많 은 밤 들 견 딜 수 있 을 까 ( 웃 으 며 안 녕 )
たくさんの夜 耐えられるだろうか (笑いながら バイバイ)

gir geon neo meol li ni ga bo in da ji ru haet na bwa bal kkeut man ba ra bo ne
길 건 너 멀 리 니 가 보 인 다 ... 지 루 했 나 봐 ... 발 끝 만 바 라 보 네
道の向こう遠くに君が見える退屈だったみたいだね つま先ばかり眺めてるよ

on him eur da hae na neun dal lyeo gan da i je ma ji mag in sa ga doel ji do mol la
온 힘 을 다 해 나 는 달 려 간 다 ...  이 제 마 지 막 인 사 가 될 지 도 몰 라
全力を尽くして僕は駆けつけるよ もう最後の挨拶になるかもしれない

nun mur i heul leo a ni nae eol gur ga deuk hi heu reu neun ttam bang ul
눈 물 이 흘 러 아 니 내 얼 굴 가 득 히 흐 르 는 땀 방 울
涙が流れる いや 僕の顔いっぱいに流れる汗を

na eops eur ttae a peu myeon an dwae yo ba bo cheo reom ja kku
나 없 을 때 아 프 면 안 돼 요 ... 바 보 처 럼 자 꾸 ~
僕がいないとき辛かったらだめだよ ばかみたいに何度も

gwaen chanh eul geo ya jar ji nae yo geu dae an nyeong
괜 찮 을 거 야 ... 잘 지 내 요 ... 그 대 안 녕 ...
大丈夫だよ 元気でね 君よ バイバイ




Thu2009.06.04

ソン シギョン - 通りで


거리에서 (通りで)

ni ga eopt neun geo ri e neun nae ga har ir i eops eo seo ma nyang geot da geot da bo myeon chu eog eur ga kkeum ma ju chi ji
니 가 없 는 거 리 에 는 내 가 할 일 이 없 어 서 마 냥 걷 다 걷 다 보 면 추 억 을 가 끔 마 주 치 지
君がいない通りで僕はすることがなくてひたすら歩き歩いてみると時々思い出にでくわす

tteo o reu neun neo ui mo seub nae sar a na neun geu ri um han beon e
떠 오 르 는 너 의 모 습 내 살 아 나 는 그 리 움 한 번 에
浮かんだ君の姿に僕の恋しさはよみがえる一度に

cham it gi him deun sa ram i ran geor tto han beon neu kkyeo ji neun ha ru
참 잊 기 힘 든 사 람 이 란 걸 또 한 번 느 껴 지 는 하 루
本当に忘れられない人だということをもう一度感じる一日

eo di jjeum e meo mu neun ji tto eo tteoh ge sar a ga neun ji geot da bo myeon nu ga mal hae jur geos gat a
어 디 쯤 에 머 무 는 지 또 어 떻 게 살 아 가 는 지 ... 걷 다 보 면 누 가 말 해 줄 것 같 아
どこにとまるのかまたどうやって生きていくのか 歩いてみれば誰かが言ってくれるようで

i geo ri ga ik suk haet deon u ri bal geor eum i na ran haet deon geu ri un nal deur o neul bam na reur chaj a on da
이 거 리 가 익 숙 했 던 우 리 발 걸 음 이 나 란 했 던 그 리 운 날 들 오 늘 밤 나 를 찾 아 온 다
この通りが覚えている僕たちの並んだ足どりを懐かしい日々が今夜僕を訪ねてくる

neor geu ri neun neor bu reu neun nae ha ru neun ae tae wo do ma ju chin chu eog i ban ga wo
널 그 리 는 널 부 르 는 내 하 루 는 애 태 워 도 마 주 친 추 억 이 반 가 워
君を思い描き君を呼ぶ僕の一日は気をもませても出くわした思い出がうれしい

nar bu reu neun mok so ri e dor a bo myeon teong bin geo ri eo neu sae su manh eun ni mo seup man ga deuk hae
날 부 르 는 목 소 리 에 돌 아 보 면 텅 빈 거 리 어 느 새 수 많 은 니 모 습 만 가 득 해
僕を呼ぶ声に振り返るとがらんとした通りにいつの間にかたくさんの君の姿だけがいっぱいに

mak da reun gir da da ra seo nac ig eun byeog gi dae bo myeo ga ro deung sog hwan hi bi chwo ji neun go baek ha neun ni ga bo yeo
막 다 른 길 다 다 라 서 낯 익 은 벽 기 대 보 며 가 로 등 속 환 히 비 춰 지 는 고 백 하 는 니 가 보 여
行き止まりの道で見慣れた壁に寄りかかり街灯にはっきりと照らされ告白する君が見える

tteo o reu neun geu ttae mo seub nae sar a na neun seol le im han beon e
떠 오 르 는 그 때 모 습 내 살 아 나 는 설 레 임 한 번 에
浮かんだその時の姿僕のときめきはよみがえる一度に

cham it gi him deun sun gan i ran geor tto han beon neu kkyeo ji neun ha ru
참 잊 기 힘 든 순 간 이 란 걸 또 한 번 느 껴 지 는 하 루
本当に忘れられない瞬間だということをもう一度感じる一日

a jig na reur saeng gak hal ji tto geu nyeo do na reur chaj eul ji geot da bo myeon nu ga mal hae jur geos gat a
아 직 나 를 생 각 할 지 또 그 녀 도 나 를 찾 을 지 ... 걷 다 보 면 누 가 말 해 줄 것 같 아
まだ僕を覚えてるのか また彼女も僕を探すのか 歩いてみれば誰かが言ってくれるようで

i geo ri ga ik suk haet deon u ri bal geor eum i na ran haet deon geu ri un nal deur o neul bam na reur chaj a on da
이 거 리 가 익 숙 했 던 우 리 발 걸 음 이 나 란 했 던 그 리 운 날 들 오 늘 밤 나 를 찾 아 온 다
この通りが覚えている僕たちの並んだ足どりを懐かしい日々が今夜僕を訪ねてくる

neor geu ri neun neor bu reu neun nae ha ru neun ae tae wo do ma ju chin chu eog i ban ga wo
널 그 리 는 널 부 르 는 내 하 루 는 애 태 워 도 마 주 친 추 억 이 반 가 워
君を思い描き君を呼ぶ僕の一日は気をもませても出くわした思い出がうれしい

nar bu reu neun mok so ri e dor a bo myeon teong bin geo ri eo neu sae su manh eun ni mo seup man ga deuk hae
날 부 르 는 목 소 리 에 돌 아 보 면 텅 빈 거 리 어 느 새 수 많 은 니 모 습 만 가 득 해
僕を呼ぶ声に振り返るとがらんとした通りにいつの間にかたくさんの君の姿だけがいっぱいに

bu pur eun nae ga seum i bam ha neur e oe chyeo bon da i geo ri neun neor gi da rin da go
부 풀 은 내 가 슴 이 밤 하 늘 에 외 쳐 본 다 ... 이 거 리 는 널 기 다 린 다 고
胸いっぱいで夜空に叫んでみた この通りは君を待っていると

neor geu ri neun neor bu reu neun nae ha ru neun ae tae wo do ma ju chin chu eog i ban ga wo
널 그 리 는 널 부 르 는 내 하 루 는 애 태 워 도 마 주 친 추 억 이 반 가 워
君を思い描き君を呼ぶ僕の一日は気をもませても出くわした思い出がうれしい

nar bu reu neun mok so ri e dor a bo myeon teong bin geo ri eo neu sae su manh eun ni mo seup man ga deuk hae
날 부 르 는 목 소 리 에 돌 아 보 면 텅 빈 거 리 어 느 새 수 많 은 니 모 습 만 가 득 해
僕を呼ぶ声に振り返るとがらんとした通りにいつの間にかたくさんの君の姿だけいっぱいに



上記広告は1ヶ月以上更新のないブログに表示されています。新しい記事を書くことで広告を消せます。